집값 좀 잡히려나…'공급쇼크' 대구 하락 전환, 서울 한달째 상승폭 둔화

연합뉴스 2021.11.18 14:31

서울 전셋값도 상승폭 줄어, 세종은 17주째 내리막길

정부의 초강력 대출 규제와 금리 급등 등의 영향으로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세가 한 달째 이어지고 있다.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증가한 대구광역시 아파트값은 1년 6개월 만에 하락 전환됐고, 세종시는 17주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18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18% 올랐으나 상승폭은 4주 연속 둔화됐다.

집값이 고점이라는 인식이 커지는 가운데 금융당국의 돈줄 옥죄기와 시중은행의 가파른 대출 금리 인상으로 인해 매수 대기자들이 소극적 자세로 돌아선 영향이 크다.

서울 아파트 시장은 22일부터 종합부동산세 고지서가 배포되는 가운데 25일에는 한국은행의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지면서 관망세가 짙어진 모습이다.

강남4구(동남권)는 지난주 0.19%에서 금주 0.18%로 오름폭이 줄어든 가운데 강남(0.18%)·서초(0.21%)·강동구(0.14%)는 지난주보다 0.01∼0.02%포인트씩 상승폭이 작아졌다.
 

▲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주택가 모습. 연합뉴스


이에 비해 송파구는 잠실·문정동의 상대적 저평가 단지 위주로 호가가 오르면서 지난주(0.18%)보다 높은 0.19% 상승했다.

용산구(0.25%)는 일부 단지의 리모델링 추진, 한남뉴타운 재개발 사업 등의 영향을 받아 상대적으로 오름폭이 컸지만, 지난주(0.27%)보다는 상승폭이 줄었다.

중저가 아파트가 몰려 있어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강북구(0.02%)와 동대문구(0.05%)는 보합에 가까워졌고, 도봉구(0.07%)와 노원구(0.12%)도 지난주보다 오름폭이 둔화됐다.

경기도(0.24%) 역시 광역급행철도(GTX)나 신안산선 등 교통 호재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여전히 강세를 보였으나 대출 규제 등으로 인해 매수세가 전반적으로 약화되면서 6주 연속 오름폭이 둔화됐다.

다만 과천시의 아파트값은 0.14% 상승하면서 지난주(0.08%)에 이어 2주 연속 오름폭이 커졌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최근 센트럴파크푸르지오써밋 등 신규 입주 단지에서 신고가 거래가 이뤄지면서 호가가 상승했다"고 말했다.

인천의 아파트값 상승률도 0.29%로 지난주(0.33%)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수도권 전체(0.21%) 아파트값 상승폭은 지난달 첫째 주(0.34%) 이후 6주 연속 축소되는 모습이다.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지방에서는 최근 신규 입주물량이 증가한 대구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보합에 이어 금주 0.02% 하락하면서 지난해 5월 첫째 주 이후 80주 만에 하락 전환했다.

대구시 동구는 봉무동의 신축을 중심으로 0.05% 떨어졌고, 서구는 내당·평리동 일부 기존 아파트를 중심으로 약세를 보이며 0.04% 내렸다. 지난주 0.02% 올랐던 수성구는 이번 주에 보합 전환됐다.

세종시 역시 신규 입주 물량 증가와 공공택지 개발 부담 등으로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0.12% 떨어져 지난주(-0.10%)보다 낙폭이 커졌다. 세종 아파트값은 17주 연속 하락세다.

전세 시장도 이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전반적으로 안정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지난주 0.12%에서 금주 0.11%로 오름폭이 줄었고 경기도는 0.19%에서 0.17%로, 인천은 0.23%에서 0.20%로 각각 상승폭이 축소됐다.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 2법' 시행으로 전세 물건이 감소한 데다 대출 규제까지 강화되면서 예년에 비해 전세 이동수요가 줄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강북구의 전셋값 상승폭은 지난주 0.13%에서 이번 주 0.05%로 상승세가 크게 꺾였고, 송파구는 지난주 0.12%에서 금주 0.06%로 오름폭이 절반으로 줄었다.
주요 뉴스

댓글

댓글보기
댓글 더보기

Copyrightⓒ 중앙일보조인스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