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집 한달새 29억 올랐다…럭셔리주택 수십억 ‘하이킥’

안장원 기자 2021.09.13 07:58

화려한 럭셔리주택 시장

지난 3월 말 분양가가 41억8000만원이었다. 한 달여 뒤인 5월 초 65억원에 팔렸다. 24억2000만원 오른 금액이다. 다시 7월 말 7억8000만원 오른 72억8000만원에 주인이 바뀌었다.

두 차례 손바뀜하며 4개월 새 가격이 31억원 상승했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206㎡(이하 전용면적)다. 등기부등본에 게재된 거래 내역이다.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지난 1년 새 집값이 급등하면서 초고가 아파트 몸값이 더욱 치솟았다. 단번에 수십억원씩 오르며 거래가격을 갱신하고 있다.

이월무 미드미네트웍스 대표는 “풍부한 유동성 속에 자산가들의 돈이 희소가치가 높은 럭셔리 주택에 몰린다”고 말했다.

30억원 이상 거래 비중 2배로



올해 30억원 이상 아파트 거래가 크게 늘었다. 30억원은 서울 아파트 평균 가격(11억8000만원, 국민은행)의 3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15억원 넘는 주택 담보대출이 금지돼 구입자금을 자력으로 마련해야 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일까지 30억원 이상 실거래 신고가 731건으로 지난해 연간 건수(751건)와 맞먹는다. 월평균 지난해 62건에서 올해 91건으로 50%가량 늘었다.

전체 거래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훨씬 더 커졌다. 지난해 1%에 밑돌았으나 올해 2%를 넘겼다. 올해 아파트 전체 거래가 40%가량 줄어든 영향이다.
 

▲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은 지난 3월 말 임대주택에서 분양전환(소유권 이전)한 이후 4개월새 주인이 두 번 바뀌며 거래가격이 31억원 뛰었다. [중앙포토]


국토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을 보면 최고가 거래금액도 지난해 77억5000만원(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에서 올해 115억원(강남구 청담동 더펜트하우스청담)으로 껑충 뛰었다. 115억원은 분양가이고 개인간 거래금액으로 올해 최고액이 지난 5월 85억원(강남구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3차)다.

265㎡ 꼭대기 층 펜트하우스로 2007년 준공 후 첫 거래다. 올해 1월 1일 기준 공시가격이 54억6400만원이었다. 공시가 산정에 반영된 시세가 70억원 정도였다. 5개월 새 15억원 오른 셈이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 245㎡, 한남더힐 243㎡가 80억원씩에 거래됐다. 지난 4월 거래된 현대7차는 이전 최고 가격인 지난해 10월 65억7000만원보다 반 년새 14억여원 올랐다. 한남더힐 이전 최고가는 2019년 73억원이었다.

타워팰리스 1년 새 20억 껑충



초고층 고급주상복합아파트의 대명사로 꼽혔으나 한때 가격이 확 내려갔던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가 구겨진 체면을 세웠다. 6월 244㎡가 68억원에 팔렸다. 지난해 6월(48억원)보다 1년 새 20억원 뛰었다.

이 주택형은 2006년 38억원에서 2007년 45억원으로 올랐다가 2012년 34억원까지 곤두박질쳤다. 2년 뒤 전 고점인 45억원을 회복했고 지난해 48억원으로 6년 새 3억원 상승했다.

신축 초고가 아파트들은 단기 급등 양상을 보였다. 2019년 준공한 나인원한남과 지난해 말 지은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서울포레스트가 대표적이다.

나인원한남(206~273㎡ 341가구)은 당초 고급 임대주택으로 분양했다가 올해 3월부터 올해 종부세를 대납하는 조건으로 조기 분양전환(소유권 이전)을 했다.

법원 등기 현황 자료에 따르면 5가구가량이 분양전환 1년도 되지 않아 되팔렸다. 거래가격이 국내 최고가 고급 아파트의 하나로 꼽히는 한남더힐과 비슷하다. 부동산중개업소들은 “신축이고 커뮤니티시설이 좋은 등의 이유로 시세가 빠르게 올랐다”고 전했다.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분양가보다 25억 올라


 
3월 말 51억원에 분양전환한 244㎡가 한 달 뒤인 4월에 79억원에 거래됐다. 가수 장윤정 부부가 50억원에 분양받은 집과 같은 주택형이다. 장윤정 아파트가 한 달새 29억원 오른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분양전환가격이 3년 전 최초로 임대 분양할 때 미리 정한 금액"이라며 "3월 분양전환 시점 시세보다 저렴한 편이었다"고 말했다.

아크로서울포레스트(91~273㎡ 279가구)에서도 5가구 정도 팔렸다. 최고가가 60억원(200㎡)이다. 2017년 7월 분양가가 34억8000만원이었다.

지난해 5월 미계약분 무순위청약(줍줍) 때 21만5085대 1의 경쟁률을 보인 97㎡가 3월 분양가(17억4100만원)보다 10억여원 비싼 28억원에 팔리기도 했다.

모 기업인이 나인원한남과 아크로서울포레스트를 둘 다 분양받아 보유하고 있다. 두 아파트 분양가가 130억원 정도였는데 현재 둘을 합친 시세가 200억원은 충분히 넘을 것으로 업계는 본다.

유동성 파티가 초고가 주택 '불꽃놀이'로 무르익고 있다.
주요 뉴스

댓글

댓글보기
댓글 더보기

Copyrightⓒ 중앙일보조인스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