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 낙찰가율 또 역대 최고치…지난달 113.8%

연합뉴스 2021.05.03 14:26

3월보다 16% 포인트 상승

법원경매 시장에서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3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 평균 낙찰가율은 113.8%로, 3월(112.2%)보다 1.6%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지지옥션이 2001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로, 역대 최고치를 한 달 만에 다시 쓴 것이다.

 


감정가 12억5000만원이었던 서울 성동구 옥수동 옥수극동아파트 전용면적 142㎡에는 지난달 14명이 응찰해 16억2505만원(낙찰가율 130.0%)에 낙찰됐다.

아울러 경기와 인천의 법원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달 각각 110.1%, 102.9%를 기록했다.

경기는 8개월째, 인천은 3개월 연속으로 아파트 낙찰가율이 100%를 웃돌고 있다.

지난 몇 년간 가파르게 오른 아파트값 때문에 법원경매로 내 집 마련을 하겠다는 수요가 커지면서 낙찰가율도 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법원경매로 주택을 매수하면 매매시장과 달리 자금조달계획서나 토지거래허가서 등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도 장점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뉴스

댓글

댓글보기
댓글 더보기

Copyrightⓒ 중앙일보조인스랜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