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트리플역세권 4억원대 소형…직장인 배후수요, 주변 개발호재 풍부

김영태 기자 2021.04.16 17:56

강남권 소형 아파트 'DK밸리뷰 서초'

서울의 소형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매섭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 전용 60㎡ 이하 소형  매매가는 1년 전과 비교해 1억4193만원(22.7%) 올랐다.

특히 강남의 경우 소형 아파트 한채가 15억원대를 돌파해 상승세를 주도했다. 지역적으로는 서울 강남권이, 규모별로는 소형이 서울의 집값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거실·방 나눠진 1.5룸 구조



이런 가운데 서울 강남권에 소형 아파트가 선착순 분양 중이어서 화제다. 서초구 서초동 1597-6번지 일대에 들어설 예정인 ‘DK밸리뷰 서초’가 그 주인공이다. 이 아파트는 전체 지하 3층~지상 19층 규모에 전용면적 26.35~28.58㎡, 7가지 타입으로 구성됐다.
 
내부는 1.5룸 구조로 거실과 방을 구분해 다양한 공간활용이 가능하다. 여기에 풀옵션 풀퍼니시드 시스템을 갖춰 젊은층 관심이 크다. 특히 주거의 고급화를 추구해 집에서도 호텔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주변에 삼성타운·법조타운 등 고소득 직종의 업무단지가 있어 배후수요가 탄탄한 DK밸리뷰 서초 조감도.



지하 2층~지상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고 주변에 대형마트·도서관·백화점·병의원 등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 또 공세권 단지로 우면산·몽마르뜨공원·서리풀공원·한강시민공원 이용이 편리하다.
 
3호선 남부터미널역과 2호선 서초역·교대역 트리플 역세권 단지로 교통여건도 좋다. 차를 이용할 경우 효령로·중앙로를 통해 강남으로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주변 버스 정류장이 많고 반포대로·남부순환로·경부고속도로·서리풀터널 이용도 쉽다.
 

계약 땐 고급 스타일러 제공



배후수요도 탄탄하다. DK밸리뷰 서초가 들어서는 서초동은 테헤란로 등 강남지역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곳으로 주변에 삼성타운·법조타운 등 고소득 직종의 업무단지가 형성돼 있다. 이 때문에 신규 소형 아파트·오피스텔 수요는 많지만 공급은 부족한 수급 불균형이 좀처럼해소되지 않고 있다.
 
주변 개발호재가 많아 이같은 소형 주거시설 품귀현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우선 인근 정보사부지는 바이오·금융 등 첨단산업과 스타트업이 입주하는 오피스타운으로 개발 중이다. 2023년 완공되면 고용효과만 3만여명으로 추산된다.

또 예술의전당부터 세빛섬까지 연계된 문화클러스터가 구축돼 인구유입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오피스텔 완판 후 소형 아파트를 선착순 분양 중이며, 분양가는 4억원대다. 계약자에겐 고급 스타일러가 선착순 제공된다.  

문의 1544-0331
 
 
주요 뉴스

댓글

댓글보기
댓글 더보기

Copyrightⓒ 중앙일보조인스랜드 All Rights Reserved.